자세히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공식 블로그

핀스피치

02.420.1771

개강일정

  • 아카데미 소개
  • 스피치소개
  • 발성발음
  • 취업면접
  • 공무원 면접
  • 입시/청소년 스피치
  • 상담센터

상담센터 PIN 컬럼

PIN 컬럼

작은 핀 같은 사소한 말이나 행동이 인생을 바꿉니다.


게시판 리스트
제목 커뮤니케이션 DNA를 키웁시다.
작성자 서균림원장 조회수 284

얼마 전 여고 동창모임에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

이야기 꽃이 피기 시작할 무렵, 그리 수다스럽지 않은 친구 한 명이 남편 흉으로 수다를 늘어 놓기 시작했다.

남편은 사회생활은 잘 하는 것 같은데, 가정생활에는 문제가 많다는 것이다. 특히 불만인 점은 남편이 말을 하면 기분이 나쁘다는 것이다.

며칠 전에도 아이 성적 때문에 애하고 이야기 좀 나누어 보라고 했더니

 아빠가 할 말이 있는데…”하고 아이를 불러 거실 소파에 앉히더니

 아빠는 옛날에 말야 ~~~~~~~, 아빠가 학교 다닐 때는 말야 ~~~~~~~~”하면서 1시간 넘게 본인 학창시절 이야기로 일장연설을 하더라는 것이다.

아이는 고개를 푹 숙이고 듣는지 마는지 알 수 없는 표정만 짓고 있고,

그렇게 본인 말만 쏟아 붓더니 아빠가 무슨 뜻으로 말하는지 알았지!!!, 들어가봐!!!” 하더란다.

아이에게 어떤 문제가 있는지 한마디도 듣지 않고 말이다.

의외로 사회생활은 잘 하면서도 일상대화를 나누는 데 있어서 문제가 있는 사람들을 종종 보게 된다.

대화는 말을 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간에 나누는 말 그 자체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말을 통해 전달되는 각자의 생각, 입장, 의도, 감정 등을 나누며 확인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확인된 범위를 소통의 범위라고 하며 대화의 목적은 소통의 범위를 넓히는 데 있다.

하지만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다른 사람의 입장이나 생각, 감정을 헤아리기에 앞서 자기 입장의 이야기를 하고 싶어한다.

 

 

 

 

장 피아제 아동심리학자는 자기중심성(ego centrism)이론을 연구하며 사람은 7세 이전에는 타인의 관점을 이해하지 못한다.’라고 밝힌바 있다.

자기중심성은 인간의 본능이라는 것이다.

내가 잘 나온 사진잘 나온 사진의 기준이 되는 것처럼 사람들은 상황을 관찰하는데 있어서 자신을 중심으로 해석한다.

또한 장피아제는 인간은 경험과 교육을 통해 다른 사람이 나와 다른 생각, 의견을 가질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게 된다.’라고 밝혔다.

상황을 합리적으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자기판단과 기준에서 벗어나

상대의 기준과 입장은 무엇인지 알아보려는 노력을 의식적으로 해야 한다는 것이다.  

 

 

어느 이문화 연구학자의 책에서『우리나라 사람들은 이라는 더듬이가 발달되어 있어서 대충 말해도 듣는 사람이 알아서 듣는다』

내용을 읽은 기억이 난다. 그는 이렇게 된 원인이 우리가 단일 민족이기 때문이며 모든 것은 같다라는 발상이 기초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래서 『우리문화는 feel문화, ‘이심전심의 문화가 발달했다』라고 한다.

 

 

 

그래서 그런가 한국인의 DNA에 있는 이심전심문화로 인해

가정, 사회, 직장 내의 관계에서 대화의 문제를 듣는 사람의 책임으로 돌리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 같다.

특히 서로간의 관계에서 윗사람인 경우 꼭 말해야 알아? 알아서 들어야지!”라며 듣는 사람에게 대화의 상당한 책임을 두는 경향이 높다.

필자의 친구 남편의 경우처럼 자신의 입장과 생각을 일방적으로 말하는 경우,

윗 사람의 위치에서 듣는 사람이 알아서 새겨 듣길 일방적으로 기대하는 경우, 양쪽 모두 대화의 본질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데서 온 잘못된 태도이다.

커뮤니케이션은 언어 그 자체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기에

커뮤니케이션의 목적은 서로의 생각, 입장, 의도, 감정 등을 공유하고 그 범위를 넓히는데 두어야 한다.

말의 영향력은 소통의 범위가 충분했을 때 가능할 것이다 

 

<소통의 범위를 넓히기 위한 커뮤니케이션 5 원칙>

1. 의사소통의 장애요인을 제거한다

   (상대에 대한 선입견, 자기중심의 판단. 자기입장만 앞세우는 태도, 상황과 상대에 대한 이해부족 등)

2. 상대가 충분히 말할 수 있도록 호응한다.

 * 상대의 말을 가로막지 말고 충분히 듣기

 * 열린자세 (표정, 눈맞춤, 몸기울기 등)

 * Nodding (고개를 끄덕이며)

 * Humming (아~ / 네~)

3. 상대의 입장, 의도, 감정까지도 파악하며 경청한다.

 * Backtracking(복창, 요약정리) - 정보확인

 * Bridge(질문) - 보이지 않는 의도파악

4. 상대의 불편한 감정은 상대의 감정을 수용하는 공감대화로 순화시킨다.

 * 상대방이 말하는(처한) 상황을 (나의 판단. 평가 없이) 있는 그대로 알아차리고 이를 말로 표현한다.

5. 상대를 이해시키고 설득할 때에는 말의 순서와 내용을 상대방 관점에 맞추어 말한다.

 * 말의 순서는 내가 하고 싶은 말부터가 아니라 상대가 듣고 싶은 말을 먼저 한다.

 * 말의 내용은 상대에게 이익이 되는 관점에서 말한다. 

                                                           

                                                                               

                                                           2017년 3월8일      핀스피치학원 원장 서균림